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전체'에 해당되는 글 9건

  1. 2009.11.29 G5 mod - 3.Tuning & Epilogue
  2. 2009.11.29 G5 mod - 2.Mod
  3. 2009.11.06 G5 mod - 1.Prologue
  4. 2009.11.02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6.Completion & Epilogue (15)
  5. 2009.11.02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5.Mod(3)
  6. 2009.11.02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4.Mod(2) (6)
  7. 2009.11.02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3.Mod(1)
  8. 2009.11.02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2.Disassemble
  9. 2009.11.02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1.Prologue (3)

G5 mod - 3.Tuning & Epilogue

|
이전의 호빵맥(imac G4)개조에 비하면 간단한 편이었다.
너무 심심한듯해서 안에 팬들을 LED fan으로 교체하기로 했다.

구역이 나눠져있어서 설치되는 팬들이 많은 편이다.
메인 CPU구역에만 5개, VGA구역에 한개, 하드디스크구역에 한개, 파워서플라이구역에 2개  총 9개이다.

눈에 띄지않는 하드구역과 파워구역의 팬은 보이지않으니 LED를 달 필요가 없어서 나머지 팬들만 LED달린 팬으로 교체했다.
본래 팬들을 살리는 개조를 하시는 분들도 있던데 귀차니즘의 발동으로 그냥 교체해버렸다.

넣어주는 김에 LED봉도 하나 넣어주고,,^^

 나름 깨끗하게 된듯한데 선들이 눈에 거슬린다.
보이는 선들을 그냥 가리기로 결정했다.
당시 호빵맥 개조도 동시에 하고있어서 피곤한 삽질을 할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가능한 간단하게,,,,,,,,,,



이걸로 G5 개조는 완성했다.
본래 목적인 케이스에 손상을 주지않고 개조에 성공했다.

애플만큼 컴퓨터 디자인에 최선을 다하는 회사를 본적이 없다.
고장난 컴퓨터라고 버리기엔 너무나 아까운 디자인의 컴퓨터들이다.
이로써 맘에드는 두 디자인의 컴퓨터를 사용할수있게 되었다.


다음엔 큐브나 개조해볼까?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G5 mod - 2.Mod

|

이번 케이스 개조의 주 컨셉도 가능한 본래 디자인의 보존이다.
우선 안쪽의 구성물을 전부 분해했다.
분해하면서 역시 애플의 디자인에 감탄하면서
일단 공간적인 면을 고려해서 m-ATX규격의 보드를 사용하기로 결정했다.

메인보드 지지대의 규격이 맞지않으므로 아크릴을 메인보드 지지대로 사용했다.
본래 디자인을 살리기위해선 m-ATX규격이 적당하다.

개조하는김에 CPU 쿨러도 사제로 달아주고


G5 케이스 개조의 주요 부분은 파워부위와 백패널 부위의 개조다.
보통은 백패널을 잘라내는 경우가 많은데 가능한 케이스를 손상시키고 싶지않아서 나는 연장케이블을 쓰거나 USB만 남는 확장슬롯을 이용해서 설치했다.

사운드케이블과 랜케이블은 저렇게 확장케이블로 연결하고 나머지는 USB확장슬롯으로, 모니터케이블은 외장 VGA카드로 연결했다.
백패널을 전혀 손대지않아도 된다.


다음은 파워서플라이개조다.
G5는 원래 바닥쪽에 파워가 들어가있는데 이것이 표준규격을 따르지않는다.
적용가능한 파워는 m-ATX크기의 6cm정도의 높이만 가능하다.
기존 ATX파워는 튀어나와서 본래 구조를 살릴수없다.
그래서 ATX파워를 분해해서 적당한 높이로 개조했다.
그냥 m-ATX 규격의 파워를 쓰면 훨씬 간단한데 파워 용량이 부족한 편이라 귀찮지만 이렇게 했다.

앞쪽에 60mm 팬으로 파워 쿨링을 담당하게하고 바닥에 설치한 모습이다.

전원 연결부위도 연장선을 이용해서 맞게 개조를 하여 케이스에 부착했다.

전면 패널은 다른분들의 개조를 보고 파워스위치만 살리기로 했다.
아래 사운드단자나 USB,firewire단자를 다 살리려니 복잡하고 납땜도 많이 해야해서 포기했다.ㅡ.ㅡ;;

이것으로 메이컴의 G5로의 이사는 마무리!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G5 mod - 1.Prologue

|

사실은 호빵맥 살리기 삽질이 시간을 많이 잡아먹는 바람에 이리저리 기다리는 시간이 적지않아서 그 틈틈히 삽질을 하나 더 했다.

 

다시 꽂혀버린 맥 디자인들에 어쩔수없이 메인컴을 G5케이스로 이주하기로 한것이다.

 

사실 G5 mod는 국내에서도 여러분들이 성공적으로 개조해서 잘 쓰고있고, 외국의 자료도 많은 편이다.

호빵맥 살리기같은 레벨의 삽질은 아니어서 비교적 가벼운 마음으로 시작했다.

 

이것이 G5의 이미진데, 이번에도 목적은 최대한 원래 디자인의 보존이다.

 

원래 디자인을 살릴수 있다면 본래 쿨링 pathway도 살릴수있다.

 

 

 

 

자,,,,,,,,,,,,,,,,,,두번째 삽질을 시작해보자,,,,,,,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6.Completion & Epilogue

|

거의 3달의 시간과 고급사양의 컴퓨터 한대를 살수있는 돈이 들어서 완성했다. 

개조의 기본컨셉은 가능한 본래 디자인의 유지였는데 나름 성공한듯 하다. 

한가지 아쉬운점은 앞쪽의 ODD공간을 살리지못한것인데,,내부의 메모리 슬롯의 높이때문에
방법이 없었다.

미니 ITX보드중에 사양은 좀 딸리지만 노트북처럼 메모리를 눕혀서 넣는종류도 있던데,

그걸 사용한다면 가능할수도 있을듯하고, 공간도 더 많이 확보할수있어서 잇점이 있을듯하다.

 

하나의 우려점은 아직은 괜찮지만 AD보드의 안정성 문제이다. 본래 제대로 세팅되어나온게

아니라서 얼마나 안정성 및 내구성이 있을지 모르겠다.(실제 인버터가 고장나서 교체했었다)

 

또하나의 우려점은 LCD패널 자체가 5-6년정도 된것이라 패널의 수명도 우려된다.

 

 

혹시 다른분이 이런 개조를 계획하신다면 본래 패널을 살리는것은 추천하고싶지않다.

최근에 나오는 값싼 패널을 이용해서 연결하는편이 훨씬 간단하고 쉽다.

내부에 메인보드만 넣으면 되니 공간적이 여유도 더 생기고, 쿨링도 더 잘될것이므로
제법 고사양의 구성이 가능할것이다.

다만 모니터 색이나 디자인을 적당히 어울리는것만 찾는다면 그럭저럭 봐줄만 할것같다.

최근에 LED백라이트를 쓴 모니터들이 많이 나오기 시작하므로 어느정도 무게도 가벼운

모니터들이 더 많이 나온다면 더욱 선택의 폭은 넓을 것이다.

 

 

긴 글 읽느라 수고가 많았다.

 

이글을 읽고

'이게 뭔 짓이람?'이란 생각이 들면 당신은 '일반인'

'우와,,,대단해요'라는 생각이 들면 당신은 '덕구' ^^

 

Enjoy the rebirth imac G4!!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15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5.Mod(3)

|

후우,,,,,,,,,,,이제 주요 개조는 끝났다.

 

하지만 예상치못한 장애물이 가로막았다.

공간의 문제였다.

 

이것이다. 집에있는 D-SUB케이블은 너무커서 두껑이 안닫히는 것이다.

게다가 플라스틱 케이블부분은 너무 딱딱하여 위치조정도 쉽지않았다.

 

다시 인터넷 검색,,,,,,,,,,,,,,,,,,,,,,,,,,,,,,,일본제 나이론 케이블에다 커넥터부위도 아주 작은

케이블을 찾았다.

그런데 너무 비쌌다. 일반 케이블의 10배가격.ㅠ.ㅠ;;

 


다행히 이것은 예상대로 잘 맞았다.

역시 돈이면 다 해결돼,,,,,,,,,,-_-;;

이 디자인에는 딱히 튜닝할만한거도 없지만 시스템팬을 블루빛이나는 팬으로 바꿨다.

맥에는 역시 블루가 잘 어울리는듯.

 

하지만 좁은 공간으로 인해 AD보드가 시스템팬에 간섭을 일으켜 돌지않는 문제가 생겼다.

 

그래서 이렇게 그릴을 달아서 해결했다.

호빵내부에 전원이 위치하던 부위에 이렇게 인버터와 osd를 위치시켰다.

AD보드는 그냥 되는대로 얹여두었다.

 

드디어 마지막 조립하기전에 확인중 ㅠ.ㅠ;;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4.Mod(2)

|

자,,,,이번 삽질의 핵심/하이라이트 패널 개조다.

 

이 패널명은 LG display의 LM171W02(A4)(M1)이다.

17 inch wide패널이며 1440 X 900의 해상도를 가진다.

검색해보면 패널명이 LM으로 시작하는것으로봐서 데스크탑용 모니터 패널인듯하며,

당시 비교적 고해상도에다 노트북패널처럼 얇고 가벼운 편이다.

실제 모니터부분의 아크릴포함 전체 두께는 2.2cm에 불과하다.

 

첫사진이 LCD패널 연결부위이고 둘째사진은 메인보드 연결부위다.

본래 imac이 메인보드에 AD보드가 포함된 설계여서인지 이 케이블을 쓸수있는 방법은 없다.

먼저 이 패널이 지원가능한 AD보드를 구하는게 힘들었다.

 

이 패널이 대중적으로 많이 쓰인 모델은 아닌듯하며, 주로 imac에 공급된 모델이라서인지

범용적으로 쓰이는 AD보드들도 이 패널을 지원하지않는 경우가 많았다.

전국을 뒤진결과 다행히 옥션에서 AD보드 판매자에게 구할수 있었다.

다만 이 AD보드는 D-SUB만 출력지원한다.

 

이것이 구입한 AD보드의 LCD신호 케이블이다.

문제는 일반적으로 LCD패널뒤에 AD보드와 inverter,OSD등을 위치시켜 쓰기때문에 케이블 길이가 짧다는 것이다.

하지만 imac은 이런것들을 넣을 공간이 없다.

2.2cm의 두께는 거의 패널만이 딱 맞게 들어갈수 있을 뿐이다.

 

그래서 케이블들을 neck부위를 지나서 연결할수있게 길이를 늘이고, AD보드와 inverter등을

호빵안에 위치시키는 수 밖에 없다.

 

이것이 본래 inverter인데 공간문제로 이렇게 패널옆에 길쭉하게 위치하고 있는데, 내가 구한

AD보드에는 이 날씬한 inverter가 호환되지않아 할수없이 두꺼운 inverter를 쓸수밖에 없었다.

다행히 inverter와 LCD패널의 백라이트를 연결하는 케이블을 더 구할수있어서 5개를 연결하여

길이를 확보했다.

 

이번 개조의 가장 핵심 process이다.

LCD신호 케이블 두개를 연결하기 전 사진과 납땜후 사진이다.(태어나서 생전 첨으로 납땜이란것도 해 보다니,,,ㅠ.ㅠ;;)

엄청 가느다란 전선 16개를 짝을 맞춰 납땜했다.

여기서 주의할 점은 앞의 사진에서 봤듯이 neck부위의 연결 통로가 좁으므로 미리 양쪽에서

통과시킨후 neck 안쪽에서 납땜을 해야한다.

 

inverter연결케이블 또한 마찬가지다. 이것은 서로 커넥터부분으로 연결이 되므로 그나마 수월하지만 길이가 여유가있지않아 몇몇부위는 커넥터를 벗겨내고 납땜이 필요했다.(또 납땜,,,)

 



이렇게 이번 삽질의 핵심이자 하이라이트인 케이블 연장이 끝났다.

 

이렇게 연결후 두근거리는 맘으로 전원을 인가하자 다행히 별다른 노이즈없이 깨끗한 화면이

출력이 되었다.(그후 얼마안있어 inverter가 고장나서 inverter만 추가구매했다.)

 

와우~,,,,,,,,,,,,,,,,,,,,,,성공할수 있을것 같아, 삽질이 헛수고가 아니었어 ㅠ.ㅠ;;

 

어헝헝,,,,,,,,,,,,,,,,,,,,눈물 쫌 닦고,,,ㅠ.ㅠ;;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6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3.Mod(1)

|

이 디자인을 살리려는 건방진 생각이 가능하도록 만든것은 최근에 제법 괜찮은 미니ITX보드들의 등장이다.

특히나 인텔 atom프로세서의 등장으로 저전력/저발열이라는 컨셉에 부족한 내장그래픽기능을 좀더 강력한 NVIDIA의 ion칩셋으로 커버하면 그럭저럭 쓸만한 세컨pc를 만들수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것들이 호빵부분을 채울 내용물들이다. ZOTAC IONITX N330 WIFI 90W는 자체에 전원부를 내장한데다 무선랜도 포함되어있어서 더욱 맘에 들었다.

가능한 안에 공간확보가 중요하고,또한 외부연결도 가능한 줄이는게 중요하다!

 

호빵밑판에 메인보드를 놓으면 이렇게되는데 제법 공간이 많이 남는듯하지만 실제는 별로 그렇지못하다.

그 이유는 원과 정사각형으로 모양자체가 달라서 불필요한 dead space가 많고 호빵두껑과 나사로 결합되는 부분이 제법 두꺼운 철로 공간을 차지하므로 메인보드의 움직일수있는 여유는 별로 없었다.

 

일단은 백패널을 개조해 보기로 했다.

구성 자체가 다르므로 본래대로 다 살리려는 생각은 애초에 하지않았다.

외부연결은 USB포트만으로 구성할 생각이었다. 그리고 몇개의 구멍은 전원선이나 다른 용도로 쓰일수가있으므로 그냥 그대로 두기로 결정했다.

 

이런모양의 USB연장커넥터를 몇개사서 백패널과 호빵맥의 백패널을 연결했다. 총 4개 포트를 만들었고 이정도면 충분할거라 생각했다. 필요시엔 외부 USB허브를 쓰면 되니까.

 

이것이 4개의 USB포트를 완성한 사진이다.

 

그리고 메인보드 백패널 오른쪽끝에 전원연결부위와 무선랜 안테나 연결부위가 있는부분이 있는데 이것이 호빵맥 백패널 오른쪽 부분과 간격이 거의 일치했다.거기다 한곳이 비어있으니 여기로 audio out단자를 연결커넥터로 빼기로 했다.

 

이것이 백패널 오른쪽부분 무선랜 안테나/전원/오디오 out 단자부위다.

개인적으로 이부분이 이번 삽질에서 제일 완성도가 높은듯.

 

전체 개조된 백패널 부위다.

 

power switch부위도 본래 스위치를 살리기위해 저렇게 만들었다.

 

암튼 여기까진 순조로운 진행.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2.Disassemble

|

내 전공은 전기전자쪽과는 전혀 관계가 없는 영역이라 별다른 고려없이 아주 상식선에서

단순히 생각했다.

'저기 호빵부분에 본체를 넣고,,,,본래 LCD를 연결해서 살리믄 끝'

본래 무식하면 용감한 법이다.


구글링으로 호빵맥의 분해에대한 자료를 수집하기 시작했다.

정보의 바다에는 역시 나의 기대를 저버리지않고 유용한 정보들이 넘쳐났다.


그런정보들을 이용해서 분해를 시작했다.

분해하면서 애플의 디자이너들에대한 감탄을 연발하며 그리 어렵지않게 분해했다.


하지만 곧 하나의 장벽에 부딪혔다.

저 아름답고도 오묘하게 움직이는 neck part의 분해는 자료가 없었다.

구글을통해 알아낸것은 이미 분해된 neck part의 사진만 한장이 있을뿐이었다.


다른생각을 할게 없었다.

그냥 무식하게 저 홈에 뾰족한걸 넣어서 돌려서 분해했다.

이렇게해서 분해는 성공적으로 마쳤다.

처음 짐작엔 neck부분이 케이블이 통과하기쉽게 가운데 공간이 있으리라고 생각했었는데

보시다시피 전혀 그렇지않다.



저렇게 관절부위 구석으로 빡빡하게 들어가서 스프링옆을 지나 다시 관절부위 구석으로 나온다.

분해하면서  '이걸 조립은 어떻게 했을까?' 하는 생각이 머릿속에 맴돌았다.

어쨎든 이걸로 분해는 끝.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0

Save imac g4 project(호빵맥 살리기) - 1.Prologue

|

93년으로 기억하는데, 당시 대학 2학년이었던 난 도스운영체제에서 돌아가는 PC환경과는

너무나 다른 mac을 접하고 너무나 끌려 부모님께 졸라서 LC III를 샀었다.

당시 이것저것해서 250만원이상 돈이 들었던것 같다.

(이미지는 구글에서 검색)


그렇게 맥생활을 시작하다 전공공부하느라 많이 활용도못하고 시간이 지나서 버려져버렸다.

하지만 당시 이렇게 이쁜 컴퓨터를 사용하는 즐거움은 많았다.


바쁘게 사회생활을 하는와중에도 애플은 계속 신제품들을 출시하였고, 유니크한 디자인들의

맥들은 계속 세상에 나왔다.


하지만 맥은 여전히 비쌌고, 선뜻 구매하기가 어려웠다.


그러다 얼마전 고장난 요놈을 구했다.


이 디자인을 살려보고싶은 맘이 들었다.

이것이 삽질의 시작이었다.

신고
Trackback 0 And Comment 3
prev | 1 | next

티스토리 툴바